•  [보도자료] 서브원이 지난 7일 제52회 무역의 날을 맞아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서브원은 1999년 국내 최초로 온라인 기반의 MRO구매관리 사업을 시작한 이래 2005년 업계 최초로 중국에 진출하여 현재는 중국 및 베트남에 3개의 법인과 2개의 분공사, 2개의 대규모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서브원은 중국, 미국, 멕시코, 폴란드 등 해외 10여개국에서 글로벌기업인 미국의 존슨앤존슨, 스웨덴의 오토리브 등 100여개 고객사를 대상으로 연간 5억불 규모 이상의 해외수출을 기록하고 있다.

    서브원은 해외 진출 이듬해인 2006년 300억원 수준이었던 해외 수출액이 매년 20% 이상씩 성장하며 2012년 5,663억원, 2013년 6,845억원에 이어 2014년에는 8,27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연말까지 약 9,000억원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05년부터 현재까지 해외로 수출한 금액은 3조원을 넘어섰다.

    이번 5억불 수출의 탑 수상은 국내 중소기업과 동반 해외진출 및 수출을 통해 이룬 성과라 의미가 더 크다. 서브원은 기업에 최적화된 인터넷 기반의 B2B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해외에 진출하여 글로벌 MRO기업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통해 현재 100여개의 해외 고객사에 MRO구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서브원의 MRO구매 플랫폼을 통한 해외사업의 성장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확장 및 수출액도 증가하고 있다. 현재 서브원 MRO 플랫폼을 통해 해외로 수출하는 중소기업은 700여개가 넘고, 또한 100여개의 중소기업은 서브원과 함께 중국에 동반 진출하여 생산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도 해외 판로가 없어 고전하는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지원을 돕는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상생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서브원은 전문 수출입 조직을 운영하여 수출 인력과 시스템이 없는 중소기업의 수출 리스크를 줄이고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수출입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11년부터는 독자적 FTA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원산지 확인서 제공을 통해 국내외 고객사에게 수시로 FTA 정보 제공 및 중소기업 대상 FTA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체계적 원산지 관리 및 FTA활용도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서브원은 지난 2012년 중국 강소성 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며 해외 사업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서브원은 중국을 기점으로 2014년에는 베트남 현지법인을 통해 동남아 시장으로도 사업을 진출하였다. 미국, 멕시코, 폴란드 등 현재 10여개 수출국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error: 콘텐츠 보호중입니다.